'로또싱어' 김신의, 상대팀도 극찬한 무대
청팀 vs 홍팀, 갈비 향한 넘치는 의욕→열정적 무대
황보라-정성호, 가수 못지않은 가창력+무대 매너
사진=MBN '로또싱어' 방송 캡처
사진=MBN '로또싱어' 방송 캡처


'로또싱어'가 보너스 라운드 '갈비대전"으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지난 5일 방송된 MBN '인생역전 뮤직게임쇼 – 로또싱어'(이하 '로또싱어') 10회에서는 12명의 가수가 청팀과 홍팀으로 나뉘어 갈비를 건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본방송 동안 황보라, 강형호, 김신의, 이혁, 임태경, 서영은, 소찬휘 등 출연자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미 파이널에 진출하지 못한 지원이와 유성녀는 동료로서 축하하는 의미로 자리를 빛내 반가움을 더했다. 또한 앞서 예측단과 중계팀으로 활약을 펼쳤던 황보라와 정성호가 각각 청팀과 홍팀의 팀장으로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갈비대전'의 싱어로 참여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무대를 선사하며 풍성함을 더했다.

'갈비대전'의 첫 포문을 활짝 연 두 사람은 가수 못지않은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성호는 예상외의 노래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하는가 하면, 김구라 성대모사와 비트박스까지 완벽 소화해 MC 이휘재의 잇몸 만개 웃음을 유발했다. 황보라는 롤러코스터의 '라스트 씬(Last scene)'을 선곡, 댄서들과의 멋진 호흡을 선보였다.

이어 청팀과 홍팀의 본격적인 무대가 시작됐다. 첫 번째 가수였던 미스터붐박스는 남진의 '나야 나'를 선곡, 비트박스는 물론 수준급의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예선 무대에서 부상 투혼을 선보였던 지원이는 부상을 이겨내고 군통령의 진가를 보여줬다. 구슬이 내려오는 순간까지 이어지는 퍼포먼스에 대기실 가수들은 "이건 반칙이잖아!"라며 초토화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악과 성악의 대결도 펼쳐졌다. 이봉근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선곡, A조 예선 무대에 이어 국악과 가요의 크로스오버 무대로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유성녀는 풍부한 음색으로 이선희의 '인연'을 불렀다. 특히 이들은 '로또싱어'에서 만난 인연으로 함께 공연을 하기로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소찬휘와 서영은이 불꽃 튀는 대결을 펼쳤다. 소찬휘는 '티얼스(Tears)'로 팀을 잊게 하는 짜릿한 무대를 선보인 반면, 서영은은 따뜻한 위로의 무대를 선사하며 박빙의 승부를 벌였다.

'고음'을 내세운 이혁과 김신의의 접전도 눈길을 끌었다. 이혁은 스틸하트(Steelheart)의 '쉬즈 곤(She's gone)'을 선곡해 스튜디오를 뒤흔드는 4단 고음으로 소름을 유발했다. 김신의는 부활의 '론리 나잇(Lonely Night)'으로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선사, "다른 팀인데도 좋아"라는 극찬을 이끌어냈다.

강형호는 '슬픈 베아트리체'를 선곡, 남녀 음역대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것은 물론 섬세하게 표현한 애절함으로 "파이널 라운드로 알고 오신 거 아니시죠?"라는 오해를 사기도 했다. 임태경은 임형주의 '천 개의 바람이 되어'로 따뜻하면서도 묵직한 위로를 선사, 관객 심사위원의 눈시울을 붉게 했다.

가수들의 다채로운 무대가 모두 끝나고 히든 점수까지 차례대로 공개, 엎치락뒤치락하는 점수 차이는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결국 129점 차이로 홍팀이 승리를 거머쥐자 예측에 실패한 김구라는 "맨날 틀려!"라며 자책했다. 이를 본 박성광은 "이 형 발언권이 너무 세요! 여기 물 흐려놨어"라며 타박해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주 '갈비대전'에 이어 다음 주에는 굴비를 놓고 펼쳐지는 보너스 라운드 '굴비대전'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고 해 다음 주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로또싱어'의 보너스 라운드 '굴비대전'은 오는 12일 밤 8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