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알지 못했다"
논란 이틀만에 사과
철구, 외모비하 발언
외질혜 / 사진 = 외질혜 인스타그램
외질혜 / 사진 = 외질혜 인스타그램


BJ 철구의 아내 BJ 외질혜가 남편의 언행을 지적하는 네티즌들에게 막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외질혜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기사의 사건에 대해 상황을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그 당시 오빠와 동시에 방송을 진행하고 있어 그 사실을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외질혜는 "방송 상황을 채팅으로만 알 수 있는 상황이었고 그 후 몇 몇 시청자분들이 사건을 말해주셨고 다른 시청자분들은 억까(억지로 까는 것)이며 선동당하지 말라는 채팅이 올라와 이간질러로 확신하여 그 발언을 하게 됐다. 이렇다 하여 내가 한 발언에 대해 잘못이 없다는 것이 아닌 우선은 상황 설명을 드려야 할 거 같아 말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상황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한 채로 이야기했다는 것.

앞서 지난 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외질혜의 남편 철구는 개그우먼 故 박지선을 모독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철구는 논란이 커지자 "박미선을 말한 것"이라며 엉뚱한 해명을 해 더욱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박미선은 자신의 SNS에 이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외질혜는 4일 자신의 개인방송에서 남편 논란에 대한 네티즌들의 질문에 "주접떨지마라. 박미선이라고 했다잖아. 어떻게든 뭐 하나 하려고 그러는데 그래봤자 잘 먹고 잘 산다"라며 반성없는 태도를 보였다.

전문

안녕하세요 bj 외질혜 입니다.

다름이 아닌 이번 기사에 대하여 말씀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해당 기사의 사건에 대해 상황을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 당시 오빠와 동시에 방송을 진행하고 있어 그 사실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였습니다.

방송 상황을 채팅으로만 알 수 있는 상황이었고 그 후 몇 몇 시청자분들이 사건을 말해주셨고 다른 시청자분들은 억까이며 선동당하지 말라는 채팅이 올라와 이간질러로 확신하여 그 발언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렇다 하여 제가 한 발언에 대해 잘못이 없다는 것이 아닌 우선은 상황 설명을 드려야 할거 같아 말씀드립니다.

방송 중이라 앞뒤 상황을 정확히 알지 못하였고 방송 중에는 많은 이간질러가 존재하기에 이간질러로 확신하여 발언을 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기사를 보시고 상황을 알고 난 후에 발언을 하였다고 생각하시어 이렇게 말씀드립니다.. 저의 발언으로 인해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