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선호, 개구기 첫 경험에 긴장
김선호에 찾아온 또 하나의 예능 관문
'1박 2일' 멤버들이 개구기 등장에 깜짝 놀란다. / 사진제공=KBS2
'1박 2일' 멤버들이 개구기 등장에 깜짝 놀란다. / 사진제공=KBS2


'1박 2일' 김선호가 생애 최초로 개구기를 착용한다.

6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포항 제철 특산물과 함께하는 '퐝타스틱 요리왕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여섯 남자의 유쾌한 요리 도전과 치열한 게임의 향연이 안방극장까지 즐거움을 전할 예정이다.

'역부족 팀(김종민, 문세윤, 김선호)'과 '덜부족 팀(연정훈, 딘딘, 라비)'은 식재료 채취부터 요리까지, 빈틈없는 하루를 보내며 뜨거운 대결을 펼친다. 마지막 승패를 가를 잠자리 복불복 게임 도중 예능 치트키 '개구기'가 등장해 모두를 당혹스럽게 만든다.

멤버들은 '비주얼 쇼크'를 일으키며 얼굴만으로도 강력해진 예능감을 뽐낸다. 연정훈은 개구기를 착용하자마자 갑작스레 방정맞은 이미지로 변신하며 큰 웃음을 안긴다고. 듬직한 맏형 연정훈이 '촐싹'의 아이콘으로 변해버린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예.뽀' 김선호는 난생 처음 개구기 착용을 앞두고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멤버들조차 최근 대세로 등극한 그가 흑역사를 남기게 될까 봐 걱정을 보이는 가운데, 개구기마저 과감하게 소화해내는 그의 패기에 감탄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만화 캐릭터 같은 비주얼을 자랑한 문세윤, 윗니에 이어 아랫니까지 완전 개방한 딘딘까지 보기만 해도 폭소가 터지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고 해 본방송을 향한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여섯 남자의 순탄치 않은 개구기 착용기는 6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