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 양념장 조화
건어물 가득 올렸다
의상+모자 시선집중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대세 듀오 노라조가 건어물 맨으로 변신했다.

노라조(조빈, 원흠)은 5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서 유쾌한 백파더송으로 요리 주제를 소개했다.

노라조는 오늘의 주제인 건어물 종합 선물 세트를 노래와 의상으로 알렸다. 조빈은 세 가지 반찬으로 이뤄진 모자와 건어물 반찬이 올려진 접시 의상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어 원흠은 레드 컬러의 슈트에 건어물이 올라간 접시 넥타이를 더했고, 만능 양념장을 표현한 의상으로 조빈과 조화를 이뤘다.

이후 무대를 마친 노라조는 이번 의상에 대해 건어물과 만능 양념장의 조화를 살렸다고 밝히며 남다른 센스를 강조했다.

이에 양세형 역시 "오늘 한층 더 상쾌하다"고 했고, 노라조는 "유병재 씨도 온 만큼 더 상쾌하게 해보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