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재회 여행 마지막 날
선우은숙, 이영하에 실망→오열
최고기·유깻잎, 딸과 마지막 시간
'우이혼' 3회/ 사진=TV조선 제공
'우이혼' 3회/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이영하·선우은숙, 최고기·유깻잎 커플이 진심이 묻어나는 진솔한 재회 여행 마지막 날을 보냈다.

지난 4일 방송된 ‘우이혼’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9.15%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95%까지 치솟으면서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영하·선우은숙, 최고기·유깻잎 커플이 재회 여행 마지막 날을 맞아 그동안 못 다한 이야기와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으며 몰입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아쉬운 2일차를 보낸 이영하·선우은숙은 3일차 아침이 되자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은 코스모스 가득한 아름다운 산책길을 거닐며 사진을 찍어주고 다정히 대화도 나눴던 상황. 이어 이영하는 친구들과 함께 한 동반 신혼여행에 대해 “내가 입장 바꿔 생각해봐도 잘못 됐구나 생각했어”라며 “친구 좋아하고 술 좋아하고 반성을 좀 했습니다”는 말로 사뭇 달라진 태도를 드러냈다. 이에 선우은숙 역시 “자기 달라졌네”라고 내심 흐뭇해했지만, 곧 이영하가 “제주도에 사는 절친들이 우리 위문 공연을 온다는 거야”라는 갑작스러운 소식을 전해 당황스러움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은 숙소 정원에 앉아 마음속 깊이 박혀있던 이야기를 꺼내며 밀도 짙은 대화를 나눴다. 선우은숙은 과거 자신에게 상처를 준 방송국 여인과 이영하가 함께 골프를 치러가는 등 섭섭했던 일화를 꺼내며 “아내를 위해 아내가 싫다는 것을 자제할 수 있어?”라는 마지막 질문을 던졌다. 하지만 이영하는 “당신한테만 그랬던 사람이 아니야”라고 에둘러 상황을 설명해 선우은숙을 실망시켰다. 심지어 선우은숙은 방에 들어와 감정이 북받친 듯 참았던 눈물을 와락 터뜨리고는 한참을 오열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숙소를 찾은 이영하 친구들과 저녁 식사를 하며 추억 옛이야기도 나누고, 기타 반주에 노래를 부르는 등 의외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영하는 선우은숙을 위해 예전 자주 부르던 세레나데로 분위기를 달달하게 만들었고, 선우은숙은 과거 이영하의 기타 치는 모습에 반했던 일화를 밝히는 등 훈훈한 마지막 날의 저녁시간을 가졌다. 이윽고 이별해야하는 시간이 되자 선우은숙은 “좋은 추억만 가지고 가자”며 “주어지는 대로 좋은 기분으로 만나기”라는 담담한 이별 인사를 건넸고 두 사람은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나눴다.

‘2호 커플’ 최고기와 유깻잎은 숙소를 찾은 딸 솔잎이와 동물원에 가는 등 행복한 한때를 보냈다. 솔잎이는 오랜만에 만난 엄마와 한순간도 떨어지지 않으려 했고, 유깻잎 역시 딸에게만 시선을 고정시켰다. 그리고 이런 애틋한 모녀의 모습에 MC들도 눈물을 글썽이고 말았다.

솔잎이가 잠든 이후 최고기와 유깻잎은 와인을 마시며 이혼 뒤 갖게 됐던 감정부터 부부 싸움의 큰 원인이 됐던 가족들, 이혼 한 후 발견한 유깻잎 다이어리 속 이야기까지 그전에는 미처 하지 못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갖고 있던 오해와 심경들을 내뱉어내며 눈물을 훔쳤다.

다음날 이별이 다가오자 솔잎이는 엄마와 떨어지지 않으려고 매달린 채 “엄마 같이 가”라면서도 끝내는 포기한 듯 아빠와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결국 유깻잎은 딸 앞에서 한 번도 보이지 않았던 눈물을 터트려 보는 이들의 가슴을 미어지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새로운 ‘3호 커플’로 배우 겸 영화감독 박재훈과 전 레슬링 선수 박혜영이 등장해 ‘우이혼’에 출연하게 된 배경부터 재회한 모습까지 선보여 시선을 모았다. 2007년 결혼한 후 다정한 모습으로 각종 부부 예능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던 두 사람은 이후 이혼한 사실에 대해 세간에 밝히지 않았던 상태. 사전 인터뷰에서 서로 맞지 않았던 결혼 생활을 고백한 두 사람은 로맨틱한 분위기의 장소에서 오랜만에 재회했지만 이내 투닥거리는 모습으로 다음 회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