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KBS 2TV '불후의 명곡'
사진제공 = KBS 2TV '불후의 명곡'


댄스 신동 나하은이 리틀 보아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보아' 편에서는 댄스 신동 나하은이 리틀 보아로 변신해 차세대 듀오 비오브유와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인다.

이날 토크대기실 MC들은 나하은을 보며 "보아가 온 줄 알았다"며 놀라워했고 이에 나하은은 "오늘 출연을 위해 (데뷔시절 보아처럼) 머리카락도 잘랐다"고 고백한다.
사진제공 = KBS 2TV '불후의 명곡'
사진제공 = KBS 2TV '불후의 명곡'
함께 무대를 꾸민 비오브유 송유빈은 "(하은이가) 떨면 달래줘야지 했는데, 내가 더 떨었다"며 "하은이는 이미 프로였다"고 말한다.

이어 댄스 신동 나하은은 신고식으로 걸그룹 커버 댄스를 선보여 엄마 미소를 자아냈고, 비오브유 김국헌은 역대급 장혁 성대모사로 현장을 초토화 시킨다.

이날 나하은과 비오브유는 보아의 데뷔 곡 'ID; Peace B'를 선곡한다. 나하은은 "평소 보아가 롤모델이었다"며 "보아 앞에서 춤을 출 수 있어서 너무 좋다"는 소감을 밝히며 의상부터 댄스까지 데뷔 시절 보아를 완벽 재현한 무대를 펼친다.

무대를 본 보아는 "나하은을 보니 어릴 때의 내가 보이더라, 다른 사람들이 나를 볼 때도 그랬을까?"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

한편 '불후의 명곡'은 오는 5일 오후 KBS 2TV 에서 방송된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