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배우 이수,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
결혼 고민부터 전 남자친구 사연까지

성인배우 이수 "전 남자친구, 천박하다 말에 트라우마"
성인배우 이수/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영상 캡처
성인배우 이수/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영상 캡처


성인배우 이수가 결혼과 연애에 대한 고민을 털어 놓았다.

이수는 3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저는 우연히 시작한 이 일에 자부심을 느끼고 누구보다 열심히 일을 했는데 전 남자친구는 '천박하다'고 말했다"며 "트라우마를 겪었다"고 말했다.

이수는 29살, 4년차 성인배우다. 이수는 "이 일을 하면서 연애를 하게 됐는데, 처음 만났을 때부터 저를 잘 아껴줬던 사람이 제 직업을 알게 된 후 돌변했다"며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아픔을 전했다.
성인배우 이수/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영상 캡처
성인배우 이수/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영상 캡처
이어 "1년 전 누구보다 저를 사랑해주고, 제 일도 이해해주는 남자친구를 만나게 됐다"며 "'결혼하면 어떨까'라는 얘길 나누는데, 남자친구의 부모님과 지인들은 저를 어떻게 생각할 지, 또 상처받지 않을지 걱정돼 마음이 편치 않다"고 전했다.

이수의 전 남자친구는 대기업에 다니는 회사원이었다고. 이수는 "처음엔 '프리랜서 배우로 일을 하고 있다'고만 얘기를 했고, 남자친구들의 지인들과도 친해졌는데 한 지인이 인터넷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제 포스터를 봤다고 남자친구에게 얘기했다고 한다"며 "저에게 '역겹다', '천박하다', '네가 내 인생을 망쳤다'고 말했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성인배우가 된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노출과 베드신을 소화해야해는 성인배우는 사회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지만 이수는 "이 일을 계속 하고 싶다"는 욕심도 내비쳤다.
성인배우 이수/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영상 캡처
성인배우 이수/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영상 캡처
이수는 "성인 배우가 되고 싶어 된 건 아니었고, 저예산 데뷔 영화에서 노출신과 베드신을 찍고 난 후 성인 쪽으로만 일이 들어왔다"며 "처음에는 많이 부끄럽고, 음지의 직업이라 생각했는데, 주눅이 들었지만, 쉽게 마음먹고 한 일이 아니라 쉽게 포기하고 싶지 않더라.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전문적으로, 열심히 하는 분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행자 이지혜는 "지금의 남자친구는 이해해 주냐"고 물었고, 이수는 "처음부터 솔직하게 말했다"고 답했다.

이수는 "남자친구가 적극적으로 대시를 했고, 그땐 연애를 하고 싶지 않아 많이 밀어냈다"며 "그런데도 지금 남자친구가 계속 고백을 해서 솔직하게 제가 하는 일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불편하고 천박하게 느껴지고, 날 이해할 수 없다면 욕하고 나가도 된다고 했는데, '뭐 어때요? 그것도 연기잖아요. 당신 배우잖아요'라고 하더라"며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면서 '우리가 결혼하면 어떨까?'라는 말을 듣고 내심 좋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걱정된다"고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또 "직업때문에 이혼한 사람도 있다"면서 성인 배우이기에 겪는 고충과 고민을 드러냈다.

이수의 고민에 원은수 전문의는 "전 남자친구는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라며 "마음이 건강한 사람들은 자기한테 자신이 있어서 상대방의 조건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내가 좋으면 당당하게 만날 수 있다"고 이수의 문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한승미 변호사 역시 "결혼에 앞서 직업등 자신과 관련한 정보를 미리 알리면 이혼 귀책 사유는 없다"며 "남자친구의 가족을 설득하는게 시작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영자는 "성인배우도 결혼할 수 있다. 결혼에 저자세를 갖고 있는거 같다"며 "선택권이 남자친구에게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수 씨도 마음에 안들면 헤어질 수 있다"고 위로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