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근육 운동
홈웨어 '걸그룹 댄스'
뇌섹미 물리학 수다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에 몬스타엑스가 출격한다.

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33회에서는 대세 짐승돌 몬스타엑스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몬스타엑스는 아침부터 근육미 넘치는 운동으로 짐승 매력을 한껏 과시한다. 하지만 한도초과 야성미도 잠시, 이내 몬스타엑스는 숨겨뒀던 반전 매력을 남김없이 쏟아낸다.

몬스타엑스는 현실 홈웨어 패션을 장착한 채 깜찍발랄 걸그룹 댄스를 추는가 하면, 양자역학과 아인슈타인이 난무하는 뇌섹미 물리학 수다까지 펼친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무대 위 카리스마와 180도 다른 특별한 취미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고.

무엇보다 몬스타엑스는 빵 터지는 이유 때문에 두 개의 숙소로 나뉘어 지내고 있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몬스타엑스 매니저는 "'이것'인 멤버와 아닌 멤버로 숙소를 나누게 됐다"고 그야말로 상상불가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한다.

과연 몬스타엑스의 치명적인 반전은 무엇일지, 이들의 서프라이즈 일상은 5일 밤 11시 10분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