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현, 돌직구 폭로
골프장서 TV때려부숴?
진실규명 요구
'러브샷' / 사진 = SBS 플러스 제공
'러브샷' / 사진 = SBS 플러스 제공


배우 이규한이 김미현의 돌직구 폭로에 당황한다.

2일 밤 방송되는 SBS플러스 '러브샷'에서는 필드 위에서 처음으로 상대 팀원을 확인한다. 김미현 프로의 등장에 기가 잔뜩 죽은 붐 팀 남자 출연자들은 레전드 팀의 팀원들에게 사소한 트집을 잡는 등 유치한 공격을 이어간다.

특히 붐은 "다른 공격은 못하니 이런 멘탈 공격을 많이 하겠다"며 레전드 팀을 자극, 김미현 역시 "나도 이규한 씨 소문을 들은 게 있다"고 반격을 시작해 짜릿한 신경전으로 시청자의 웃음도 자아낼 계획이다.

소문의 정체는 김미현의 지인 선수에게 교습을 받으러 간 이규한이 스윙을 하다가 앞에 있던 TV를 때려 부쉈다는 것. 예상치 못한 폭로에 이규한은 입을 틀어막으며 크게 당황하고, 출연자들은 곧바로 진실 규명을 요구하며 사건의 전말을 낱낱이 파헤칠 예정이다.

한편, 공이 날아갈지 모르니 조심하라는 웃픈 선전포고와 멘탈 붕괴에 빠진 이규한의 모습은 2일 밤 9시 방송되는 '러브샷'을 통해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