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완, 바다 입수
일촉즉발 긴장감
구조헬기까지 출동
'바다경찰2'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바다경찰2'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바다경찰2' 온주완이 인명 구조를 위해 바다에 뛰어들었다.

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바다경찰2' 두 번째 방송에서는 헬기까지 뜬 100% 실제상황에서, 인명 구조를 위해 바다로 향하는 신임 경찰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노화 파출소에서의 두 번째 날 오후, 갑자기 파출소 내 경보음이 울렸다고. 근처 무인도에서 고립자가 발생했다는 신고였다. 이에 구조대 업무를 맡은 조재윤과 온주완은 망설임 없이 뛰어나가 연안구조정에 올라탔다.

무인도로 향하는 연안구조정 안에는 촌각을 다투는 긴장감이 감돌았다고 한다. 특히 인명구조 업무를 맡은 온주완은 수영 슈트를 입으면서도 무거운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꼈다고. 온주완은 "긴박했다. 다른 사람들에게 누가 되지 않게 빨리 하고 싶었다"라고 말하며, 당시의 긴박함을 전했다고.

각종 난관을 헤치고 어렵사리 무인도 사고 현장에 도착한 연안구조정. 온주완은 다른 구조대원들과 함께 바다로 풍덩 뛰어들었다고 한다. 실제로 학창 시절 구 대표 수영 선수였던 온주완은 수준급 수영 실력의 소유자라고. 부상당한 고립자의 안전한 구조가 절대적인 일촉즉발의 상황. 순간 하늘에는 구조 헬기까지 출동해 또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온주완은 구조대원으로서 첫 번째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까. 차가운 바다에 거침없이 뛰어든 온주완은 무엇을 느꼈을까. 헬기까지 뜬 100% 실제상황. 리얼할 수밖에 없는 해양경찰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바다경찰2'은 2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