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싱어게인', 지난달 30일 방송
레이디스 코드 소정, 11호 가수로 출격
"사고 후 빈자리 너무 컸다…이제는 웃고파"
/사진=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소정이 오랜 아픔을 딛고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JTBC '싱어게인'에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싱어게인'에서 소정은 11호 가수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소정은 공연을 앞두고 "처음엔 팀이 괜찮았다. 신인상도 많이 받고 잘되니깐 금방 부모님께 용돈을 줄 수 있을 줄 알았다"면서 "그러나 사고가 있었다. 3인조로 5년 동안 활동했다. 꽤 시간이 지났는데도 '안타까운 애들이다', '불쌍한 애들이야'이라는 반응이 있는 게 많이 속상했다"고 털어놓았다.

임재범의 '비상'을 선곡한 소정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함께 눈물의 열창을 마쳤다. 그는 심사위원 전원에게 합격을 받으며 성공적인 결과를 이뤄냈다.
/사진=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이후 소정은 "사고가 있고 난 후 활동을 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 빈자리가 너무 컸다. '무대에서 웃어도 되나?'라는 생각을 너무 많이 하게 됐다"며 "기쁨과 행복을 주려고 하는데 (사람들이) 안쓰럽게 봐준다. 웃으면 안 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치료를 받고 있느냐?"는 김이나의 물음에 소정은 "지금도 치료를 받고 있고, 약도 꾸준히 먹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이나는 "덮어두려고 하지 마라. 마치 그것을 얘기하면 안 되는 것처럼 둬 버릇하면 안 된다. 너무 멋있게 봤다"고 칭찬했다.

소정은 "6년 동안 정말 많이 한 생각이다. 음악은 내가 하는 말에다가 음을 붙이는 거라고 생각한다. 내 노래를 듣고 조금이라도 공감이나 위로가 된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레이디스 코드는 2013년 데뷔해 '나쁜 여자', '예뻐 예뻐', 'KISS KISS' 등을 발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데뷔 1년 만에 불의의 사고로 인해 위기에 처했다.

2014년 9월 3일 일정을 마치고 차로 이동하던 중, 경기도 용인 영동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로 인해 레이디스 코드는 두 명의 멤버를 잃었다. 고은비는 당일 사망했고, 권리세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사고 나흘 만에 세상을 떠났다.

이후 애슐리, 소정, 주니가 팀에 남아 활동을 이어갔으나, 지난 2월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해지하며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