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 김유미와 러브스토리
"처음 보는데 후광이 있었다"
"김유미만의 분위기 좋아해"
지난 29일 방송된 '미우새'에 출연한 배우 정우/ 사진=SBS 제공
지난 29일 방송된 '미우새'에 출연한 배우 정우/ 사진=SBS 제공


배우 정우가 아내 김유미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변함 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다.

이날 MC 신동엽은 게스트로 출연한 정우가 김유미와 결혼 5년차라며 "아내를 보면 아직도 설레냐"고 물었다. 이에 정우는 "사귈 때 느낌과 결혼 후 느낌이 다른데 아직도 아내를 보면 설레고 특히 손 잡을 때 설렌다"고 말했다.

정우와 김유미는 영화 '붉은 가족'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당시를 돌아본 정우는 "등장하는데 후광이 쫙 비췄다"며 "나보다 연상이고 선배님이어서 결혼을 생각할 수는 없었고 '후광이라는 게 있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가 친분이 조금씩 쌓여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귀고 나서 결혼을 결심했는데 사귀기까지가 굉장히 오래 걸렸다"며 "김유미 씨가 모든 사람에게 따뜻하고 친절한데 보이지 않는 어떤 막이 있다. 그 막을 뚫는데 오래 걸렸다. 오늘 만나서 '이 막이 풀렸겠다' 싶으면 다음에 만나면 또 있었다"고 회상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우새'에 출연한 배우 정우/ 사진=SBS 제공
지난 29일 방송된 '미우새'에 출연한 배우 정우/ 사진=SBS 제공
이후 정우는 김유미가 가장 예뻐 보이는 순간에 대해 "아직도 본인만이 가지고 있는 분위기, 무드가 있다"며 "그 분위기가 너무 좋다. 아직도 예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와 함께 있을 때를 떠올리며 "아이가 떼를 쓸 때 본능적으로 화가 날 수 있는데 아내가 절대 아이에게 짜증을 내지 않는다. 나라면 그렇게 했을 법한 상황도 잘 넘기는 모습을 보면 고맙다"고 털어놨다.

"그 막을 어떻게 뚫었냐"는 질문엔 "데이트를 하다가 의도치 않은 실수를 하면 그 막이 더 두꺼워져 있었다"며 "이젠 결단을 내리자는 생각에 룸을 빌려서 정식으로 사귀자고 고백했다"고 설명했다.

정우는 딸에 대해서도 "우리 아이가 다섯 살인데 배려심이 있다"며 "가 밤새 촬영하고 귀가해 잠을 자면 아이가 아침 일찍 깨서 시끄럽게 할 수도 있는데 내 생각을 해서 떠들지 않는다. 정말 조용히 TV를 본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이 "좋은 남편과 아빠 중 어느 쪽에 가깝냐"고 묻자 정우는 "좋은 남편에 가까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아내의 평가는 모르겠다"고 웃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