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사 아픔 전해
"잊히는 세상 황망"
인간 탁재훈 '고민'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 사진 = MBN 제공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 사진 = MBN 제공


'우다사3' 탁재훈이 전성기 시절 가정사로 힘들었던 아픔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탁재훈은 25일 밤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10회에서 오탁 투어를 찾은 손님 지상렬, 솔비와 의미 있는 저녁 식사를 즐긴다. 즐거운 대화와 함께 푸짐한 저녁을 즐긴 네 사람은 가수에서 아티스트로 진로를 확장한 솔비의 이야기를 듣던 중, "지금의 내 나이인 서른일곱으로 돌아간다면?"이라는 솔비의 질문에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심오한 대화를 이어나간다.

오현경과 지상렬은 "어차피 되돌리지 못할 과거를 생각하면 마음만 아프다. 과거로 돌아가지 않겠다"며 "현재에 충실하며 앞만 바라보고 살겠다"고 의견을 모은다. 반면 탁재훈은 "나는 과거로 돌아가서 완전히 다르게 살고 싶다"고 반대의 입장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탁재훈은 "어린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 지금의 직업을 하지 않을 거다, 운동선수를 하고 싶다"고 털어놓는다.

뒤이어 탁재훈은 "나의 서른일곱 살은 최고의 컨디션으로 전성기를 보내던 2007년"이라며, 3년 연속 연예대상을 받던 시절을 회상한다. 그러나 곧 "일로서는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지만, 개인적인 마음은 황폐했었다. 가정사가 있었다"며 당시의 상처를 담담히 고백한다. 마지막으로 탁재훈은 "일이든 생명이든 너무 쉽게 포기하고, 쉽게 잊히는 요즘 세상에 황망함을 느낀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도 "이 또한 지금의 시대를 사는 사람으로 적응해 나가야 할 일"라는 화두를 던져 인간 탁재훈으로서의 진지한 면모를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탁재훈은 타로 선생으로 변신해 가까운 미래를 봐주기로 한 솔비에게 "3개월 안에 연애를 할 수 있느냐"고 깜짝 질문해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탁재훈이 고른 카드를 뒤집은 솔비는 "정말 이렇게 말해도 되나"라며 잠시 머뭇거린 끝에, 모두를 반박불가하게 만드는 송곳 답변으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연애가 고픈 탁재훈의 타로점 결과는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는 25일 밤 11시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