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밥심' 예고편
故 최진실 子 최환희 등장
"독립된 최환희로 살고 싶다"
'강호동의 밥심' 예고/ 사진=SBS플러스 캡처
'강호동의 밥심' 예고/ 사진=SBS플러스 캡처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가수 데뷔를 앞두고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지난 23일 공개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다음화 예고에는 특별 게스트로 등장한 최환희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에서 MC 강호동은 게스트에 대해 "폭풍 성장"이라고 설명했고, 김신영은 "잘 자라줘서 고마운 동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환희는 밝은 모습으로 스튜디오에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올해 스무살이 된 최환희는 지플랫(Z flat)이란 이름으로 데뷔를 앞두고 있다며 신곡 '디자이너' 무대를 최초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최환희는 "제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지 않냐"며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서 독립된 최환희로서 살아가고 싶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는 최환희를 당황하게 만든 또 다른 게스트의 출연도 예고돼 기대를 높였다.

'강호동의 밥심'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