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리 "정말 섹시해, 퇴폐미 있다"
선미 "이 남자 나랑 밀당하나 싶었다"
JTBC '싱어게인' 30호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싱어게인' 30호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해리와 선미가 '싱어게인' 30호에 흠뻑 빠졌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싱어게인'에서는 '찐 무명조' 30호 참가자가 출연해 가수 박진영의 '허니'(Honey)를 불렀다.

30호는 유려한 기타 솜씨를 자랑하며 무대를 시작했고, 읊조리듯 낮은 목소리로 1절을 소화하며 집중도를 높였다.

그러다 2절에 들어서 허스키하고 매력적인 보이스로 좌중을 압도했다. 30호는 탁월한 완급조절로 심사위원들은 물론이고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이 무대에 심사위원 이해리는 가장 먼저 어게인 버튼을 눌렀다. 이해리는 "제가 남자의 섹시함이란 걸 자주 느끼지 않는데 진짜 너무 섹시하시다. 퇴폐미가 약간 있는 것 같다"며 "'웬만하면 내게 오지' 하는데 정말 웬만하면 갈 뻔했다. 진짜 멋있었다"라며 극찬했다.

선미 역시 바로 마이크를 잡고 "브릿지에서 숨소리로 노래할 때 '이 남자가 나랑 밀당하는구나' 싶더라"며 "이런 데서 매력을 느낄지 몰랐다"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JTBC '싱어게인' 30호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싱어게인' 30호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에 심사위원장 유희열은 "이게 심사평이냐"며 마이크를 대지 않고 "뭐 그냥 잘하더라"고 질투 섞인 멘트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싱어게인'은 재야의 실력자, 지금은 잊혀진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