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고지능견일수록 훈련 어려워"
"반려견이 보내는 신호에 주목하라"
"안전하다고 믿은 행동, 공격성 키워"
23일 방송된 '개훌륭'/ 사진=KBS2 제공
23일 방송된 '개훌륭'/ 사진=KBS2 제공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의 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의 변화에는 보호자의 기다림과 응원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줬다.

지난 23일 방송된 ‘개훌륭’에서는 보호자의 근무지인 필라테스 학원에서 함께 지내는 입질견, 올드 잉글리시 시프도그 봉봉이가 등장했다. 보호자는 그동안 20회에 다다르는 행동교정훈련 등 많은 노력을 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밝혀 고민이 해결될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봉봉이는 이경규, 장도연이 학원을 방문하자 주변을 어슬렁거리다 근처에 주저앉는 등 공격성을 보이진 않았다. 보호자 역시 사람 손길에 예민한 봉봉이를 만지지만 않으면 안전하다고 믿고 있었던 터. 하지만 이를 지켜보던 개통령 강형욱은 봉봉이가 계속해서 경계와 위협의 시그널을 보내고 있음을 밝혔다.

이후 강형욱은 봉봉이가 필라테스 학원이란 공간에 대한 애정으로 인해 문제가 발발했음을 꼬집었다. 그렇기에 그동안의 훈련이 소용이 없었던 것. 근본적으로는 봉봉이가 학원에 있으면 안됐지만 보호자의 눈물 어린 호소는 지켜보는 모든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봉봉이의 입질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게 된 보호자의 아내에게 면역 질환이 오게 됐지만 가족인 봉봉이를 파양시킬 수 없어 필라테스 학원에 함께 출퇴근할 수밖에 없게 된 것이라고 한다.

이에 본격적으로 행동교정에 나선 강형욱은 봉봉이가 필라테스 학원에서 함께 지내기 위한 처방을 내리기 시작했다. 이곳에 들어오는 사람들의 경계를 낮추기 위해 충분한 인사 후 켄넬로 들여보내기, 현관에 간식을 비치해두기, 산책으로 활동량을 채워줄 것을 조언했다.

지나가던 강아지만 봐도 흥분해 달려들었던 봉봉이에게 올바르게 통제하며 산책하는 법을 알려줬고 이 훈련은 산책을 시키던 시민들의 협조로 더욱 수월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

보호자는 그동안 반려견의 마음을 읽지 못했던 것에 대한 깊은 후회와 반성을 했다. 강형욱은 봉봉이와 같은 고지능견일수록 훈련이 쉽진 않아도 천천히 기다리며 응원하면 마음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격려했다.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