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산후조리원' 최종회 앞두고 '굿모닝FM' 출연
엄지원 "'산후조리원' 산모 연기 위해 4kg 증량"
사진=MBC라디오 '굿모닝FM' 방송 캡처
사진=MBC라디오 '굿모닝FM' 방송 캡처


배우 엄지원이 MBC라디오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이하 '굿모닝FM')에서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24일 오전 방송된 '굿모닝FM'의 선넘는 초대석 게스트로는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엄지원이 출연했다.

엄지원은 "아침 일찍 촬영장 가는 길에 즐겨 들었다. 팬심으로 찾았다"며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드라마 인기를 실감하는지 묻는 장성규 DJ의 질문에 "실감하지 못하지만 주변에서 공감이 많이 된다고 이야기 해 주셔서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 가지고 있다. 그래서 오늘 마지막 방송까지 열혈 홍보하러 나왔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산후조리원에서 산모 오현진을 연기한 소감도 밝혔다. 엄지원은 "출산 전 만삭의 배를 바라보는 장면에서 옷을 벗었는데 살이 있어야 리얼할 것 같았다며 "한 신 때문에 4kg 증량했다. 지금은 51㎏인데 그때는 55㎏ 정도까지 찌웠다"고 밝혔다. 또한 "재미있게 촬영했는데 8부작이라 오늘이 끝이라 마지막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며 "산후조리원은 출산 경험이 있거나 없거나 또는 남편분들도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다. 촬영하면서도 애드리브도 많았고 촬영 자체가 즐거웠다"고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귀로 보는 산후조리원' 코너에서 화제가 된 장면을 보며 작품에 대한 소회를 나눴다. 엄지원은 "아메리카노 대신 키위주스를 마시는 장면을 보며 "임신했을 때 아메리카노를 많이 마시고 싶다고 하시더라"며 "저는 경험이 없지만 그래도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얘기처럼 공감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 DJ는 "두 아이의 아빠로서 폭풍 공감된다"며 엄지원에 열연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엄지원은 방송 도중 '산후조리원'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하자 뛸 듯이 기뻐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6주된 청취자의 아이에게 극 중 현진이 사용했던 '딱풀이' 태명을 물려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방송을 들은 청취자들은 "오늘 마지막 방송까지 본방사수 하겠다", "산후조리원 보면서 다 큰 우리 애들한테 애기 때 얘기해줬다", "임신과 출산 과정을 잘 표현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엄 배우님이 우리 아이 태명 지어달라", "출산에 대한 새로운 시각의 드라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엄지원이 출연해 열연을 펼치고 있는 '산후조리원'은 오늘(24일) 밤 9시 마지막회가 방영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