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준영./ 사진=MBC 방송화면
'전참시' 이준영./ 사진=MBC 방송화면


이준영이 8년여를 함께 해 온 매니저와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이준영은 지난 21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 허세 가득한 전무후무 캐릭터를 가진 매니저와 함께 출연했다. 방송 직후에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일으켰다.

이준영은 매니저는 "이준영이 잘된 것은 다 내 덕이다"라며 '전참시' 출연을 위해 좋은 차를 빌리고, 귀여운 허세가득한 유머를 끈임 없이 던져 스튜디오는 물론 안방극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날 이준영은 매니저와 전참시 출연진들을 위해 직접 향수를 만들어 선물했다. 이어 드라마 '그 남자만나지 마요' 촬영장에서 상대 역 송하윤과 달달한 호흡을 보여주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굿캐스팅' 작품을 통해 친해진 배우 이상엽, 유인영에게 예능 강의를 받으며 현실 남매 케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영은 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에 이어 'D.P', '이미테이션' 등 차기 작을 줄줄이 확정 짓고 현재 활발히 촬영 중에 있다. 다수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으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이준영은 가수로서도 앨범, 그림 작업 등 다재 다능한 매력으로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