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흔X김광현 출연
"'미안하다'며
나이 고백하며 '눈물'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홍성흔이 아내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1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홍성흔, 김광현이 출연했다.

홍성흔은 "나와 김광현이 둘 다 아내가 세 살 연상이더라. 어릴 적부터 운동만 하다보니까 사회에 대한 경험이 부족해. 그래서 우리보다 경험이 많은 아내가 있으면 세상에 흔들리지 않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첫 만남은 별로였어. 나는 첫 만남이라서 멋있게 입고 나갔는데 그 때 아내는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나왔더라. 알고보니까 소개팅이라는 걸 말하지 않았더라. 전화번호 물어보니까 '됐어요. 즐거웠어요'라고 했다. 두 번째 만남에서 아내가 정장 차림으로 나왔는데 정말 멋있더라"라고 전했다.

또 "아내가 모델 일을 했는데 세 살 연하로 활동을 했다. 그래서 나랑 동갑인 줄 알았는데, 게임 계정을 만들어야 하니까 주민등록번호 알려달라고 하니 울더라. '미안하다'라면서 울기에 '두 살 정도는 괜찮아'라고 하니까 계속 울었다. '도대체 몇 살이야?'라고 물었고 세 살 많다고 하면서 나이를 알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