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짐 불사 '예능감'
혹독한 예능신고식
유진, 여자 김종국?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22일 오후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주역 이지아, 김소연, 유진이 출격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에 함께 한 이지아,김소연,유진은 출격해 '펜트하우스' 속 센 캐릭터와는 전혀 다른 반전 예능감으로 망가짐도 불사하는 인간미를 뿜어냈다.

버라이어티 예능 첫 출연인 이지아는 처음 해보는 게임들과 멤버들의 폭풍 리액션에 신세계를 경험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멤버들은 이지아의 예능 적응을 위해 상황별 리액션 클래스까지 열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점점 적응해 나가기 시작한 이지아는 미션에서 반전 힘과 기술로 송지효를 단번에 제압하는가 하면, 멤버들의 반칙에 "(드라마) '펜트하우스'보다 여기가 더 심하다"며 혹독한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드라마에서 서늘한 연기로 악역 끝판왕에 등극한 김소연은 반전 가득한 러블리함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예측불허 엉뚱함과 해맑은 폭풍 리액션으로 새로운 4차원 캐릭터를 구축하는가 하면, 예능에 최적화된 몸 개그까지 선보여 멤버들은 "(김소연은) 예능을 해야 한다, 진짜 웃기다"며 김소연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원조 요정 유진은 끝까지 배신자를 찾아내는 집요함과 미션 내내 멤버들을 제압하는 카리스마로 여자 김종국에 등극했다.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펜트하우스' 속 세 여배우들의 반전 매력과 특급 활약상은 22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