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머니' 김수미 등장
"김병만 만나고 싶었다"
제시 "싸이가 시켜서"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제공


'족장과 헬머니'로 돌아온 SBS '정글의 법칙'이 더 강력해진 웃음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1일 방송된 SBSS '정글의 법칙-족장과 헬머니'는 평균 시청률 1부 5.4%, 2부 8.4%(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방송된 주요 예능 프로그램들을 제쳤고, 2049 타겟 시청률은 3.4%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글의 법칙' 최고령 출연자 등장한 배우 김수미를 비롯해 개그우먼 박미선, 배우 김강우, 가수 제시, 강남, 배우 양지일이 병만족으로 뭉쳐 역대급 케미를 뽐냈다.

특히, 김수미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김병만을 꼭 만나고 싶었다"며 "꼭 가마솥 밥을 해주고 싶다"는 엄마의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리틀 김수미' 제시는 "사실 '정글의 법칙' 나오기 싫었는데 (소속사 사장 싸이가)시켜서 나왔다"면서도 "김수미 나온다고 해서 마음이 변했다"며 김수미X제시 센 언니들의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강렬했다. 하이힐을 신고 등장한 김수미는 제시가 늦게 인사하자 "빤히 보다 이제 인사하냐"며 꾸짖는가 하면, "내가 한국 예절을 가르쳐주겠다"는 김수미의 말에 제시는 "욕도 좀 배울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평소 절친한 사이인 제시X강남의 환장의 케미도 큰 웃음을 선사했다. 제시는 음식준비 도중 강남과 의견이 충돌하자 "진짜 말 안 듣는다"고 토로했고, 강남이 "마취총 없냐"라고 받아치자 "여기서 싸우지 말자"라며 분노했다. 이에 김수미는 "싸우지 말고 빨리해라"고 다그쳤고, 그 사이에서 양지일은 쌀을 씻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 최초로 부뚜막과 아궁이를 만든 김병만의 정성에 김수미는 "정말 고마웠다. 옛날 생각 난다"며 손맛이 듬뿍 담긴 '가마솥 밥상'을 완성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4%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