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제작발표회 개최
성시경 "김윤아 보면 떨려"
김윤아 "앞으로 불러주길"
'포커스' 심사위원 성시경/ 사진=Mnet 제공
'포커스' 심사위원 성시경/ 사진=Mnet 제공


가수 성시경이 "김윤아 선배를 누나라고 부르고 싶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열린 '포커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된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오광석 PD와 심사위원 성시경, 김윤아, 박학기, 김필, MC 장성규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또 다른 심사위원 김종완은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포커스'는 차세대 포크 뮤지션을 발굴하고 포크 음악으로 세대를 초월해 감동을 선사할 신규 프로그램으로 기대를 모은다. 1970~80년대 주류 장르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은 포크 음악의 인기가 줄어든 상황에서 우리에게 힐링과 시대를 살아가는 의미를 던져줬던 포크송을 재조명하고자 기획됐다.

성시경은 이날 함께 호흡을 맞춘 심사위원들과의 케미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박학기 선배와는 오랫동안 친했고 김필은 귀엽고 멋있는 후배다. 여러 가지 옷을 소화할 수 있다"며 "이 자리에 없는 김종완도 멋있는 뮤지션"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윤아에 대해선 "지금도 떨리는데 누나라고 부르고 싶다"고 했다. 성시경은 "너무 멋있지만 가까이 다가가기 어렵다"며 "남편인 김형규 씨가 오히려 더 편하다"고 했다.

이어 "녹화할 때 젤리를 드렸는데 괜찮다며 안 받으셨다. 그래서 아직은 누나라고 하면 안 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윤아는 "양치를 해서 그런 것"이라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성시경은 "앞으로는 빵을 구워다 드리겠다"고 했고, 김윤아는 "앞으로 꼭 누나라고 불러주길 바란다"며 "브라우니로 가져달라"고 말했다.

'포커스'는 오늘(20일) 오후 7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