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그룹 마마무의 솔라가 씨름 감독 김기태 때문에 '씨름 입덕'을 보류했다.

15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기태 감독이 말실수를 한다.

이날 김기태는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겠다며 현주엽과 전현무를 데리고 한 식당으로 향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대화를 이어가던 중 현주엽과 전현무는 김기태에게 짓궂은 질문을 던졌고, 직설적인 화법의 소유자인 김기태가 그들의 함정에 걸려들었다.

이에 지난 방송에서 씨름의 매력에 푹 빠져 김기태 감독에게 개인 방송 촬영까지 제안했던 솔라는 계획을 전면 보류했고 동갑 친구라며 김기태를 감싸주던 바다 역시 "친구! 너무하네요"라면서 눈을 흘겼다고 해 대체 그가 무슨 말을 한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 한라급 본선 경기를 영상으로 지켜보며 영암군 선수들을 응원하던 솔라와 바다가 안타까움에 눈을 가리고 입을 틀어막은 모습이 포착되어, 이날 경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