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문희준 토니안 /사진=MBC
'안다행' 문희준 토니안 /사진=MBC


토니안이 야생에서 분노 조절에 실패하며 25년 간 쌓아온 이미지를 깨뜨린다.

14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6회에는 문희준·토니안이 새롭게 투입되는 가운데 첫번째 에피소드부터 반전이 펼쳐진다.

두 사람은 험난한 산 속에서 자급자족을 시작하는데, 공복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서 토니안의 이상 증세가 깊어져 절친 문희준을 당황시킨다. 토니안은 갑자기 돌을 집어 던지며 분노하다가도, 가만히 있다가 느닷없이 목소리를 높이며 흥분한다.

이러한 토니안을 두고 문희준은 "25년 간 저렇게 화낸 것은 처음 본다"라고 말할 정도다. 토니안 역시 "방송이라는 것을 생각도 못하고 한순간 정신이 나갔다"고 돌아보며 자책한다.

'빽토커' 붐도 이를 보고 과거 룸메이트 시절을 회상하며 "토니안과 2년 가까이 동거한 적이 있는데, 평소에는 괜찮다가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면 이상행동들을 할 때가 있다"고 말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H.O.T.로 가요계를 평정하고 25년 간 항상 웃는 얼굴만 보였던 토니안. 왜 이들은 지독한 배고픔에 빠지게 되는지, 토니안은 어디까지 망가지는지, 두 사람이 찾아간 산 속의 비밀은 14일 밤 '안싸우면 다행이야'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토요일 밤 예능 지형을 흔들고 있는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5주 연속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문희준과 토니안의 투입으로 또 한번 바람을 일으킬 '안싸우면 다행이야' 6회는 14일 밤 9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