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KBS
'불후의 명곡'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KBS


그룹 방탄소년단이 히트곡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 프로듀서 피독 편에 방탄소년단이 출연해 화제를 모은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소속사 수석 프로듀서인 피독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VCR로 찬조 출연해 피독을 직접 소개할 예정이다.

멤버들은 "피독은 제8의 멤버다, BTS 음악의 뿌리"라며 피독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면서도 "리액션이 크지 않은 분이다"며 걱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출연 가수들의 무대를 본 피독은 누구보다 힙한 리액션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방탄소년단 뷔는 이날 출연하는 6팀의 가수들 중 가장 기대되는 무대로 국악인 송소희가 재해석할 '봄날'을 꼽으며 "국악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슈가는 RM에게 "너도 판소리 했었잖아"라고 폭로해 멤버들도 몰랐던 RM의 숨겨진 과거가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지민은 'FAKE LOVE 녹음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며, "(고음) 녹음할 때 정말 힘들었다"며 피독의 특별한 코치 덕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방탄소년단은 'I NEED U' '불타오르네' 'DNA' 등 경연곡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가감 없이 풀어낼 예정이며, 노래의 중요 포인트를 공개하며 직접 댄스 퍼포먼스까지 선보여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