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란-고수희-김승우 출연
"현장에서 만난 감독 김승우는…"
'아는 형님' 스틸컷./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스틸컷./사진제공=JTBC


배우 이태란과 고수희가 배우 겸 감독인 김승우에 대해 폭로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김승우, 그의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 이태란, 고수희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명품 배우 3인의 남다른 예능 적응기가 큰 웃음을 전할 전망이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배우들은 “평소 예능에 잘 나오지 않아 ‘예능 울렁증’이 있다”며 긴장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세 사람은 반전 예능감으로 분위기를 리드하며 빠르게 형님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태란은 나훈아의 '무시로'를 최양락 버전으로 부르는 개인기를 선보이며 형님학교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또한 이태란과 고수희는 김승우에 대한 귀여운 폭로로 큰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김승우가 연출하는 영화에 출연하며 겪었던 에피소드를 낱낱이 전했다. 고수희는 김승우 감독에 대한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형님들은 많은 명작에서 신 스틸러로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은 고수희에게 "꼭 한 명의 감독과 작품을 해야 한다면 봉준호와 김승우, 둘 중 누구와 하겠나"라고 물었다. 고수희가 답변하는 가운데, 뜻밖에 김영철이 야망을 뽐내며 봉준호 감독을 향해 어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승우는 김영철의 의외의 모습을 지켜보며 그를 탐내기도 했다는 후문.

김승우-이태란-고승우 3인 3색 명품 배우들의 유쾌한 예능 적응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