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의 무대
'가을우체국' 부른다
"지푸라기잡는 심정"
최철호 / 사진 = MBN 제공
최철호 / 사진 = MBN 제공


최근 근황을 공개한 최철호가 '나야나'에 출연해 자신의 진심을 전한다.

13일 방송되는 MBN '대한민국 팔도명물 인증쇼 나야나'(이하 '나야나')에는 인증단과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든 반가운 얼굴들이 총출동한다. 이날 방송에는 쌍라이트의 전설 조춘부터 칼군무의 원조 이만복 등이 출연해 근황을 밝힌다.

특히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통해 가족과 떨어진 채 물류센터에서 일하며 홀로 지내는 모습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배우 최철호가 '나야나'를 찾아 관심이 집중됐다. 그는 "처음 방송 섭외 전화가 왔을 때 출연을 고사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철호는 "시청자들께 전할 근황도 아니거니와 방송 출연이 맞는지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했다"면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살고 있었고, 어쩔 수 없이 떨어져 지내는 가족들 생각에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서는 것이다 보니 제대로 쳐다보기도 힘들다"고 털어놓았다.

또 최철호는 "선택을 받는 직업인 나에게 출연 섭외가 줄어 들어 생계가 어려워졌다. 사업도 어려워져 물류센터 일을 시작했다. 쉬는 날에는 근처 세차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한다"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지는 무대에서 그는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을 부르며 가사에 자신의 감정을 담아냈고, "내 모습이 부끄럽지만 한 사람의 자식으로서,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최선을 다해 사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팔도명물 인증쇼 - 나야나'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