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정인 노래에 눈물
"좋은 꿈 꿔. 꿈에선 뭐든 할 수 있어" 가사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안영미가 가수 정인의 노래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가수라 다행이다' 특집으로 이적, 폴킴, 정인, 샤이니 키가 출연했다.

이날 정인은 "육아 때문에 곡 작업은 못하고, 아기 먹이고 재우다가 생각나는 노래를 부르면서 열망을 표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인은 "집에서만 부르는 건데 들어주신다니까 기쁘다"며 육아 노래를 직접 불렀다. 정인이 부른 노래는 "잘자. 우리 딸. 좋은 꿈 꿔. 꿈에서는 뭐든지 할 수 있어"라는 용기와 희망을 주는 가사였다.

이에 안영미는 갑작스러운 눈물을 보였다. 이를 본 김구라는 "친구 생각이 나면 그럴 수 있다"고 안영미를 위로, 최근 세상을 떠난 고(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