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빠꾸로맨스', 12월 8일 첫 공개
"열여섯 요즘애들의 리얼 하이틴 로맨스"
웹드라마 '노빠꾸로맨스' 1차 티저. 사진 = 라라미디어 제공
웹드라마 '노빠꾸로맨스' 1차 티저. 사진 = 라라미디어 제공


새 웹드라마 ‘노빠꾸 로맨스’가 12월 8일 첫 공개를 확정 짓고, 열여섯 요즘애들의 심쿵하는 비밀고백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12월 8일 네이버TV 및 V LIVE(브이라이브)를 통해 첫 공개되는 새 웹드라마 ‘노빠꾸 로맨스’(극본 여송은 고병우 연출 이태경 제작 라라미디어)가 1차 티저 예고영상을 공개했다.

발칙한 열여섯의 비밀 고백으로 과몰입 웹드 탄생을 예고한 영상에서 여주인공 한소담 역의 이다연은 햇살 가득 나른한 오후 책상에 엎드려 잠든 장면으로 시작한다. “열여섯의 여름, 첫 고백을 받았다. 꿈이 아니었다”라는 내레이션으로 궁금증을 한껏 자극한다.

이다연은 어두운 공간에서 마주친 윤산(박지후 역), 립스틱을 바르다 번진 입술을 살포시 닦아준 재찬(정한결 역), 나무 앞에서 초근접하며 가슴떨림을 유발한 강태우(주인혁 역) 등을 떠올린다. 이다연이 비밀스런 선물 상자를 책상에서 꺼내며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혹시 그날, 너야?”라며 영상이 마무리됐다.

이번 1차 티저 예고에는 지난달 20일 공개됐던 티저 포스터에 일러스트로 표시되었던 ‘고백남 후보’들의 얼굴이 전격 공개되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치솟게 하고 있다.

열여섯 요즘애들의 가슴 뛰는 비밀고백을 그린 새 웹드라마 ‘노빠꾸 로맨스’는 잠든 사이 인생 첫 고백을 받은 열여섯 모쏠 한소담의 ‘고백남 찾기’를 그린다. 티저 예고를 통해 공개된 세명의 ‘고백남 후보’ 중 누가 과연 한소담에게 고백을 했을지 찾는 과정에서 요즘 애들의 은밀한 사정을 그릴 예정이다.

‘노빠꾸 로맨스’는 막강 제작진의 의기투합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JTBC ‘눈이 부시게’, ‘송곳’, tvN ‘인현왕후의 남자’ 등에 참여했던 이태경 감독이 갈고 닦은 연출력을 발휘했고, 여송은 작가가 웹드라마 ‘덕심폭발 로맨스’, ‘꽃길로22’에서 보여준 감각으로 호흡을 맞췄다.

‘노빠꾸 로맨스’ 측은 “열여섯 요즘애들의 리얼한 하이틴 로맨스를 감각적으로 그린 독보적인 드라마를 만들고자 했다. 티저 예고로 공개된 ‘고백남 후보’들의 베일이 점점 벗겨지며 퍼즐을 맞추는 재미를 시청자들이 느낄 것이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노빠꾸 로맨스’는 12월 8일 네이버TV 및 V LIVE를 통해 첫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