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영, 좌충우돌 첫 입주
목공 열정부터 허당미까지
"우리가 알던 유인영 맞아?"
'땅만 빌리지' 2회/ 사진=KBS2 캡처
'땅만 빌리지' 2회/ 사진=KBS2 캡처


배우 유인영이 KBS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하는 예능 프로그램 ‘땅만 빌리지’에 첫 등장했다.

‘땅만 빌리지’는 스타들이 강원도 양양군의 땅을 빌려 각자의 로망이 담긴 세컨하우스를 짓고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자급자족 프로젝트다.

지난 10일 방송된 ‘땅만 빌리지’ 2회에서는 배우 유인영이 네 번째 마을 입주민으로 본격 등장한 가운데, 김병만의 목공 수제자로서 열정을 불태우는 모습부터 난생처음 냄비 밥 짓기에 도전하며 반전 허당미를 뽐내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유인영은 SBS ‘정글의 법칙’을 통해 인연을 맺은 김병만과 반갑게 재회했고, 앞서 입주한 김구라, 윤두준과도 친근하게 인사를 나누며 마을의 일원으로서 공동체 생활을 영위하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유인영은 먼저 김병만을 도와 주민들이 사용할 테이블 만들기에 나섰다. 목공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낸 유인영은 김병만의 지시에 따라 목재를 절단했고, 처음 접해보는 공구를 제법 능숙하게 다루며 ‘목공 마스터’로 거듭날 가능성을 시사했다.

반면 목공에서 재능을 보였던 유인영이 냄비 밥 조리 앞에서는 한없이 허술해지는 반전 매력을 선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냄비 밥을 한 번도 시도해 본 적이 없다는 유인영은 “그냥 (불에) 올리면 되는 거 아니냐”며 해맑게 미소 지었고, 이내 실전에 나서며 10인분 같은 5인분의 쌀을 계량해 김구라를 당황케 했다.

이후 유인영은 냄비의 뚜껑을 닫지 않은 채 밥을 지었고, 실패를 직감한 김구라가 낭패감을 표하자,“인터넷에 나와있는 (냄비 밥) 레시피들이 다 다르다”며 초긍정 마인드로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땅만 빌리지’의 네 번째 입주민 유인영은 ‘차도녀’ 이미지가 강한 겉모습과는 달리 편안하고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갔다. 힘든 목공을 마다하지 않는 적극성부터 주방 안에서 빛을 발하는 허당미까지, 유인영이 보여준 반전 매력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의 허물없는 모습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했고, 앞으로 그가 선보일 새로운 매력을 기대케 했다.

‘땅만 빌리지’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