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장우혁, '두시의 데이트' 출연
"팬레터 가끔 꺼내봐, 가장 소중해"
"댄스가수로 오래 활동하고파"
사진='뮤지 안영미의 두시의 데이트'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뮤지 안영미의 두시의 데이트'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장우혁이 MBC 표준FM ‘뮤지 안영미의 두시의 데이트’에 출연해 의외의 입담을 뽐냈다.

10일 오후 생방송된 ‘뮤지 안영미의 두시의 데이트-뮤지의 초대석’에는 최근 ‘럽(She)’으로 컴백한 장우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보이는 라디오’에 장우혁이 등장하자마자 팬들은 그가 첫 마디를 떼기 전부터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 등으로 인사를 전하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안영미는 “그 시절 우리의 마음을 흔들어놨던 오빠, 지금도 여전히 우리의 마음 한 켠을 차지하고 있는 오빠”라며 장우혁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가 등장하기 전부터 “장우혁의 출연을 알았더라면 머리를 감고 왔을 것”이라며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등장한 장우혁은 새로운 앨범 ‘럽’에 대해 “9월에 ‘He’라는 앨범이 나왔고 이번 ‘럽’의 부제가 ‘she’다. 그의 이야기, 그녀의 이야기다. 두 앨범을 붙여서 같이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내용이 되게 복잡하다. 레트로 퓨처 기반으로 과거로 갔다, 미래로 갔다 한다. H.O.T. ‘빛’ 뮤비의 오마주를 했다. 오토바이 주행을 하다가 트럭에 치이는 장면이 있는데 거기서 뮤비가 시작한다. 죽기 전에 왜 사람이 빙의가 된다고 하지 않나. 여기서 미래로 갈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고 1998년에서 2020년으로 가는 설정을 해봤다”고 말했다.

장우혁은 자신의 애장품을 팬레터라고 했다. 그는 “1996년부터 받은 팬레터를 연도별로 분류해서 10박스 정도 가지고 있다. 시간이 지나니까 그것만큼 소중한 게 없다”며 “지금도 가끔 열어보는데 재미있다. 그 때 기억도 추억도, 팬 여러분의 사랑도 느낄 수 있고 또 시간이 지나니까 거기서 주는 힘이 굉장하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팬레터를 모아 전시를 해도 멋질 것 같다는 말에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하고 싶다. 팬분들이 전시장에 갔는데 자기가 1996년도에 보낸 편지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란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H.O.T. 활동 당시부터 모아온 의상과 소품들이 아직도 조금씩 남아있어 의미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한다.

이날 장우혁은 H.O.T.의 ‘자유롭게 날 수 있도록’, JTL의 ‘A better day’, 자신의 솔로곡 ‘Stay’ 등 세 곡을 청취자들을 위해 추천했다. 장우혁은 “퍼포먼스 댄스가수로 오랫동안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장우혁은 “이렇게 초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럽’으로 많은 활동을 할 예정이니 많이 사랑해달라”는 마무리 인사를 남겼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