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묵언수행
"멀미자 발생했다"
멀미 싹 잊게한 것은?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물과 가장 친한 최여진이 첫 멀미자에 등극한다.

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이하 '요트원정대') 3회에서는 한강, 아라뱃길에서 실전 교육을 마친 왕초보 요티들 장혁, 허경환, 최여진, 소유가 김승진 선장과 함께 본격적으로 서해안 종주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선 한강 훈련과는 차원이 다른 바다 항해가 예고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요트원정대' 대원들이 바다 출항 전부터 가장 걱정하고 두려워한 것이 있다. 바로 공포의 뱃멀미다. 이날 방송에서는 '요트원정대' 첫 멀미자가 나오게 된다고. 그 주인공은 예상 밖의 인물이라 더 놀라움을 자아낸다. 바로 물과 가장 친한 '수상 레저 여신' 최여진이었다.

최여진은 웨이크 서핑, 수상스키, 프리다이빙 등 각종 수상 레저를 섭렵한 능력자로, 한강 교육 당시 김승진 선장이 요트 우등생으로 뽑기도 했다. 그러나 이렇게 강물 위를 날아다니던 최여진은 바다로 나오자 갑자기 배터리가 방전된 듯한 모습으로 멤버들의 주목을 받았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 속 최여진은 멀미에 정신이 혼미해진 듯한 모습이다. 뱃머리로 나와 갑판 위에 앉아 바람을 쐬는가 하면, 의자에 드러누운 채 나홀로 멀미와의 사투를 보내고 있다. 급격히 말수가 줄어든 최여진의 모습에, 눈치 빠른 허경환은 "왔네 왔어. 멀미자가 발생했습니다" 중계를 하며, 최여진의 멀미 소식을 전했다고.

이날 최여진은 허경환과의 티격태격 대화도 차단한 채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멀미를 극복하기 위해 애썼다고 한다. 앞서 멀미약을 챙기는 등 만반의 준비를 다했지만 통하지 않은 것. 그러나 이러한 최여진의 멀미를 싹 잊게 만든 신통방통한 무언가가 있었다고 해, 과연 그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은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