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이' 시안, 폭풍 성장 '눈길'
이동국 "지금 이 시간 다시 돌아오지 않아"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7주년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반가운 얼굴들이 모두 모였다.

지난 8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55회는 7주년 특집 '아이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편으로 시청자를 찾아왔다. 2013년 11월 처음 전파를 타며 국민들에게 행복을 선사한 '슈돌'이 일곱 번째 생일을 맞아 7주년 특집을 준비한 것이다.

그동안 '슈돌'은 돌아오는 생일마다 의미 있는 특집을 진행해왔다. 4주년 나눔 마켓부터 5주년 백두산-한라산 종주, 6주년 기부 달력 만들기까지. 모든 가족이 모여 함께 만들어 가는 뜻깊은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

이번 생일에는 올해 초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당연시하던 일상을 잃어버린 요즘, 아빠와 아이들이 꿈꾸는 상상 속의 마을을 현실로 만들었다. 아이들이 또래 친구들과 함께 마음껏 어울려 뛰어놀 수 있는 마을을 실제로 구현한 것.

투꼼남매 연우-하영이부터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 강부자네 하오, 그리고 라라자매 라원-라임이까지. 일곱 명의 아이들이 상상이 현실이 된 마을에 모였다. 오랜만에 만나 더욱 반가운 아이들과 친구들과 처음 만나 설렘 가득한 아이까지 아이들의 다양한 반응 속에 금세 친해진 아이들은 모두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여기에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바로 올해 일곱 살이 된 전설의 오빠들 시안이와 승재가 그 주인공이었다. 2015년 8개월에 처음 등장해 오남매의 막내이자 국민들의 귀요미로 사랑받았던 대박이와 2017년 25개월에 처음 찾아와 놀라운 언어 실력으로 국민 똑쟁이로 불렸던 승재. 기억 속 아기 같은 모습은 사라지고, 훌쩍 큰 아이들의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연우와 함께 마을에 모인 아이들 중 가장 연장자였던 시안이와 승재는 스윗한 오빠, 형의 모습으로 동생들을 잘 챙겨 눈길을 끌었다. 특히 원하는 것을 하나만 뽑을 수 있는 자판기에서는 동생들과 함께 토론을 하며 최선의 결과를 찾기 위해 리더십을 발휘하는 일곱 살 세 아이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와 함께 하늘에서 내리는 선물들로 샌드위치도 만들어 먹는 등 동화 속에나 나올 법 한 일들을 함께 겪은 아이들은 어느새 한 가족처럼 친해져 있었다.

이어 동국 아빠와 오 남매, 그리고 지용 아빠가 7주년 특집 깜짝 손님으로 등장했다. 오랜만에 만나 인사를 나누는 모두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중에서도 슈퍼맨 선배이자 얼마 전 은퇴를 선언하고 인생 2 막을 맞이한 동국 아빠는 "지금 다들 힘든 걸 알지만, 이 시간이 절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명언으로 뭉클함까지 선사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