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안영미, 故 박지선 충격에
어제 이어 오늘(4일)도 생방송 불참
"아직 추스를 시간 필요하다"
코미디언 김신영(왼쪽)과 안영미/ 사진=텐아시아DB, 안영미 SNS
코미디언 김신영(왼쪽)과 안영미/ 사진=텐아시아DB, 안영미 SNS


동료 개그우먼 박지선 사망에 충격에 빠진 안영미와 김신영이 이틀 연속 라디오 생방송에 불참했다.

4일 MBC에 따르면 두 사람은 라디오 생방송 진행을 하루 더 쉬어가기로 했다.

이에 안영미가 출연하는 MBC FM4U '두시의 데이트'는 DJ 뮤지가 단독으로 진행한다. 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은 전날 스페셜 DJ를 맡았던 행주가 대신 출연했다.

한 관계자는 "5일 생방송 진행 여부에 대해선 아직까지 논의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날 김신영을 대신한 행주는 오프닝에서 "김신영에게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양해를 구했다.

고(故) 박지선은 지난 2일 서울 마포구 소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모친이 적은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성 메모가 있었고, 유족의 의사를 존중하고자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고 박지선의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11시 치러진다.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