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우, 지주연에게 즉석 프로포즈
현우 "2세 계획? 11명 축구팀 만드는 것"
'우다사3' 스틸컷./사진제공=MBN
'우다사3' 스틸컷./사진제공=MBN


현우가 지주연과 함께 살 러브하우스 입주 첫날 즉석 프러포즈에 나선다.

4일(오늘) 방송되는 MBN ‘우리 다 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8회에서는 ‘우주 커플’이 처음으로 둘 만의 보금자리를 마련해 살림을 합치는 모습이 담긴다.

앞서 두 사람은 거침없는 직진 로맨스로 다른 ‘우다사3’ 커플들로부터 “너희 사귀지?”라는 추궁을 받은 바 있다. 이에 현우는 “주위에선 다 우리가 결혼하는 줄 안다”라고 답해 ‘리얼 커플’ 탄생 조짐을 알렸다.

내친 김에 이날 방송에서 지주연은 “친한 언니 덕분에 ‘두 달 살이’를 할 집을 얻게 됐다”며 현우와 나란히 새 보금자리로 들어간다. 로맨틱한 분위기를 풍기는 둘만의 공간에서 현우는 짐을 풀다가 “어릴 때 같이 못했던 걸 이제라도 해보고 싶어서 챙겨왔다”며 추억의 불량식품을 꺼낸다. 지주연은 “동년배라 이런 게 좋네”라며 폭풍 먹방을 펼치고, 현우는 왕 보석 반지 사탕을 꺼내며 지주연의 손가락에 끼워줘 프러포즈가 성사된다.

“주연아, 나랑 같이 살래”라는 현우의 심쿵 멘트에 지주연은 ‘광대승천’ 미소로 화답한다. 뒤이어 현우는 다른 보석 사탕 반지를 끼면서, “그래도 (‘우다사’) 네 커플들 중 커플링은 우리밖에 안 했어”라며 뿌듯해 한다.

달달한 분위기 속 두 사람은 자연스레 결혼에 대한 로망, 각자의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2세 계획’으로까지 대화를 발전시킨다. 현우는 “사실 어릴 적, 18세에 결혼하는 게 꿈이었다. 날 키워주신 할머니에게 빨리 손주를 안겨주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이에 지주연은 “몇 명 낳고 싶었는데?”라고 묻고, 현우는 “11명 낳아서 축구팀을 짜고 싶었다. 괜찮아?”라고 되묻는다. 현우의 2세 계획 포부에 지주연은 “아, 진짜? 대박~”이라며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우주 커플’의 러브 하우스 입주 첫날 이야기와, 오탁여행사를 재개한 탁재훈-오현경의 제주 이야기 등은 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8회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