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장사' 백승일 출연
아내 홍주 "밤 코치는 그만"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천하장사 부부 백승일, 홍주의 적나라한 침실 토크 배틀로 월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2일 방송된 ‘애로부부’ 속터뷰 코너에는 강호동의 기록을 깨고 17세 나이에 최연소 천하장사로 등극해 ‘소년 천하장사’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백승일과, 그의 9년차 아내인 트로트 가수 홍주가 등장했다. 아내 홍주에게 첫눈에 반해 강력한 애정공세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는 백승일은 “천하장사 하면 힘 아니겠습니까?”라며 결혼 9년차에도 변치 않은 부부관계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그러나 홍주는 “부부관계에서 너무 요구사항이 많고, 원하면 무조건 해야 한다”며 남편을 받아주기가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아내의 말을 들은 백승일은 “부부관계란 밤낮을 가리면 안 되는데, 아내가 안 받아줘서 힘들다”며 “밤이고 낮이고 들이대야 한다”고 굽히지 않았다.

이에 홍주는 “110kg가 넘는 남편이 너무 무겁다. 부부관계 때 앓는 소리가 난다. 남편은 좋아하는 줄 알았을 텐데, 자꾸 부를까봐 깊이 잠든 척도 한다”며 적나라한 애로사항을 공개했다. 하지만 “남편이 ‘제발 와 줘’라고 끊임없이 메시지를 보낸다”는 홍주의 말에 MC 이용진은 “남자의 힘과 성욕이 비례하는지 궁금했는데, 정말 비례하네요”라며 “다른 남편들과 비교될까봐 걱정이에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양재진은 “마른 장작이 화력이 좋다고, 우리 같은 체형도 긍지를 가져도 된다”며 밀리기 싫은(?) 심정을 드러냈다.

이후 백승일은 “아내를 너무 좋아해서 그런 거고, 속궁합도 사실 잘 맞는다”며 방어에 나섰지만, 그 동안 쌓인 애로가 폭발한 홍주는 “기합 소리를 내는가 하면, 수다를 떨면서 한다. 그리고 저한테 자꾸 ‘밤 코치’를 하려고 한다”며 ‘판도라의 상자’를 연 듯 문제점을 고발했다. 하지만 백승일은 “한 달에 10회 정도 부부관계면 딱 좋겠다”고, 홍주는 “4번 정도면 좋겠는데”라고 평행선을 달렸다. 이에 MC들은 “4회 끊으면 6회 무료인 PT도 아니고”라며 귀여운 부부의 토크 배틀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백승일, 홍주 부부는 부부관계 문제를 떠나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내며 감동 도 선사했다. 백승일은 “아내가 저를 만나 10년 동안 많은 희생을 했다”며 “항상 저를 말없이 지켜봐준 아내에게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고 진심을 전했다. 또 홍주는 “둘이 같이 눈물도 많이 흘렸지만, 그런 것 때문에 정말 끈끈해졌다”며 눈물을 닦았다.

그러나 백승일은 “어려운 시기를 함께 겪다 보니 제 성욕은 더 강해졌다”고 ‘대반전 대사’를 날렸고, MC들은 “너무 감동하고 있었는데”라며 어이없어했다. 그래도 백승일은 굴하지 않고 “70~80살이 돼도 계속 탄탄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며 “운동과 함께 해야 부부관계는 오래 가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역대급 포복절도 속터뷰에 대한 투표에서는 최화정과 이용진이 남편 백승일의 편을 든 반면, 이상아와 홍진경, 양재진이 아내 홍주에게 표를 던지면서 ‘에로지원금’ 100만원은 홍주 차지가 됐다. 아쉽게 패배한 남편 백승일은 “남자가 튼실해야 집안이 살아난다”며 “다시 한 번 촬영 합시다”라고 포효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