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빈우·전용진 부부 '신박한 정리' 출연
전용진 "아내 결혼후 10kg 쪘다" 폭로
'신박한 정리' 김빈우 남편 "아내 결혼 후 10kg 쪄"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신박한 정리' 김빈우 남편 "아내 결혼 후 10kg 쪄"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빈우의 남편 전용진이 "아내가 결혼 후 10kg이 쪘다"고 폭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김빈우, 전용진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는 전용진을 보자마자 "어마어마하게 잘 생겼다. 인터넷에 하정우 닮은꼴로 난리가 났다"며 외모를 칭찬했다. 전용진은 2살 연하의 남편이었다. 그는 "(만난 지) 한달 만에 프러포즈했다. 이 여자를 놓치면 후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김빈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집은 재택근무로 인해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월등히 늘어나면서 업무 공간과 아이들의 놀이 공간이 뒤엉켜 있었다. 김빈우는 집에 대해 처음엔 빈티지 풍 가구로 인테리어했으나 출산 후에는 어린이집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테리어를 다 포기했다"며 현재 생활을 전했다.
'신박한 정리' 김빈우 남편 "아내 결혼 후 10kg 쪄"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신박한 정리' 김빈우 남편 "아내 결혼 후 10kg 쪄"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특히 부부는 "재택근무하는 중이라 서로 일하는 공간이 필요해 거실에서 전쟁이 나면 집중이 되지 않는다"면서 "독립된 공간이 없다보니 싸움이 잦아져 신경전 아닌 신경전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드레스룸은 옷장과 행거가 설치됐지만 옷 더미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김빈우는 "장비발로 해결이 안 됐다"며 "옷은 언젠간 입겠지라며 나뒀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전용진은 "지금 아내가 결혼하고서 10kg이 쪘다. 결혼 전에는 말도 안 되는 몸무게였는데 그때 입었던 옷들은 정리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빈우는 "또 모른다. 내가 10kg이 빠질 수도 있지 않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