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빈이 꼽은 멤버는?
양세찬, 행복가득 미소
"두 사람은 안 돼"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주빈이 양세찬을 향한 팬심을 보였다.

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배우 소이현, 최여진, 한지은, 이주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멜로가 체질'에 출연한 이주빈은 같이 팀을 하고픈 멤버로 양세찬을 뽑았다. 양세찬은 "왜? 이 얘기는 꼭 들어봐야하지 않나"라며 기분좋은 미소를 지었다.

이주빈은 "'웃찾사' 시절부터 정말 좋아했다. '웅이아버지', '투명인간' 등 시리즈를 다 좋아했다. 기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주빈의 말에 양세찬은 "기대한대"라며 설레는 마음을 보였고 "제주도에서 오늘 가냐"라고 물었다.

이광수는 "오늘간다고 한 다음에 내일 비행기에서 마주치면 어쩌냐"라며 짓궂은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또한 "두 사람은 안된다고 본다. 현실에 발을 딛고 살아야 한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주빈은 양세찬, 전소민과 팀을 이뤄 레이스를 펼쳤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