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진, 연애 고민 털어놔
"결혼 염두한 연애, 쉽지 않아"
실제 소개팅녀 전화 '긴장'
'언니한텐 말해도 돼'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언니한텐 말해도 돼'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언니한텐 말해도 돼' 고유진이 연애와 관련해 고민을 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자이언트펭TV' 이슬예나 PD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고유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소개팅에 실패하는 이유를 알고 싶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지혜는 "계속 연애가 연결이 안 된다는 건 마지막 연애에 답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분석했다. 고유진은 "연애의 기간이 길지는 않았다"라며 "나이가 이제 차다 보니까 결혼을 염두에 둔 연애라서 시작이 쉽지가 않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만나고 싶은 사람에 대해 "30대 초중반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는 재미있게 해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유진과 실제로 소개팅을 했다는 여자와 전화 연결을 했다. 그는 "연예인인 줄 몰랐고 해맑아서 유치원 선생님인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또 "유머감각은 전혀 못 느꼈다. 오빠는 착하고 좋은 사람인데 리드하는 게 부족하다. 엄청 조심스럽다. 남자로서 너무 착하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