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김수찬, 금수저설 해명
"지하 단칸방서 엄마와 생활"
"엄마 영향 받아 긍정적"
'밥먹다' 김수찬 /사진=SBS플러스 캡쳐
'밥먹다' 김수찬 /사진=SBS플러스 캡쳐


'밥먹다'에 출연한 트로트가수 김수찬이 가정사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김수찬은 "방송에서 힘들었던 이야기도 안하고 화려한걸 좋아하니 '금수저'라는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김수찬은 "엄마와 단 둘이 지하 단칸방에서 살았다. 비가 많이 와서 물이 새면 물을 퍼내면서 내기를 하기도 했다. 긍정적인 성격인 엄마의 영향을 받았고 자존감도 높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수찬은 "20살 때 날 낳으셨고 미혼모였다"고 고백했다.

김수찬의 어머니는 1974년 생으로 만 46세다. 그는 "돈도 없고 갈 곳도 없어 출산을 위해 조산소로 가셨다. 내 머리가 커서 결국 큰 병원에서 낳았다고 한다. 당시 유언까지 남겼다고 하는데 나는 4.2kg의 우량아였다"고 말했다.

김수찬은 어머니를 '큰 누나'라고 부른다고. 그는 "제가 스무살이 되고 엄마가 자신이 할 일은 다 했다며 내 인생 살거라고 했다. 그때부터 엄마가 아닌 큰 누나라고 부르라고 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