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 구독자' 유튜버
2달 만에 모습 보여
뒷광고, 광고비 언급
보겸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보겸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논란 후 2개월 만에 복귀, 입장을 전했다.

26일 보겸은 유튜브 채널에 "오랜만이네요. 보겸입니다"라는 짧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뒷광고 논란 후 약 2개월 만이다.

보겸은 "어떻게 시작해야할 지 모르겠다. 오랜만이어서. 하나하나 풀어가려고 한다"라며 "뒷광고가 있은 지 두달 반이 지나가고 있다. 그 부분에 대해서도 이것저것 생각을 많이 했다. 마음 속에서 여러 가지 것들이 많이 머물러있다. 마음 한 켠이 쓰라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쭉 마음 한 켠에 있을 거다. 그 부분에 대한 대처도 많이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마음 속에 씁쓸함과 감정들이 많아진 것 같다"라고 밝혔다.

보겸은 모 치킨업체의 뒷광고에 대해 "광고비를 받고 광고를 진행했는데 거기서 '호날두가 기교부리다가 공 뺏긴 맛'이라고 표현했다"라며 "점주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가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 특정 매장 돌면서 사과를 드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뒷광고로 받았던 광고비 1900만원을 언급, "돌려드리려고 했다. 본사에서는 이미 광고비로 나간 부분이고, 받을 수가 없다고 하더라. 점주 분들에게 어떻게 득이 되게 할 수 있을지 많이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