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범준 "공연 홍보하러 나왔는데 취소돼 의미 無" 폭소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히든싱어6' 장범준이 2라운드에서 충격의 탈락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6'에서는 장범준이 출연해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장범준은 "원래 공연을 홍보 하려고 나왔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공연이 취소돼서 큰 의미 없이 나왔다"면서 "저는 솔직히 (탈락은) 없다고 본다. 자신 있다. 1라운드에서 탈락하면 은퇴송을 발표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사진 = '히든싱어6' 방송화면 캡처
이어 1라운드에서는 '벚꽃엔딩'으로 모창능력자 5인과 장범준의 대결이 펼쳐졌다. 장범준은 노래를 마친 후 처음의 당당함을 잃고 당황했다. 장범준은 "처음에 '그대여 그대여' 같이 하는데 흔들렸다. 가수 생명이 위험하다"며 "저는 여기까지 일 수도 있다"라고 위기를 느꼈다.

다행스럽게도 1라운드 결과는 탈락자는 6번으로 결정됐고, 장범준은 5등으로 다행히 탈락을 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장범준은 2라운드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에서 탈락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이건 생각도 못했다"면서도 "목소리가 변하고 있고, 사람들이 다르게 느꼈다면 다르게 느낀 대로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노래하고 싶다. 모창 능력자들이 너무 대단한 것 같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그러나 곧 장범준은 명예를 회복했다. 이어 진행된 3라운드 '노래방에서'를 통해 장범준은 1등을 거머쥐었다. 그는 "제 자신에 대한 믿음을 약간 회복한 거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미소 지었다.

마지막 미션곡은 '여수 밤바다'였고 장범준은 2등, 최종 우승자는 모창능력자 편해준이었다. 장범준은 "대단하다. 너무 잘했다"며 축하를 건넸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