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예비신부 박현선 출연
"양준혁=짠돌이, '취집' 오해"
양준혁 "한 번 끼고 말 것, 꼭 해야하나?"
MC들, "100억 있으면서" 비판
'언니한텐 말해도 돼'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 사진=SBS플러스 제공
'언니한텐 말해도 돼'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 사진=SBS플러스 제공


전 야구선수 양준혁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 짠돌이 예비 남편 때문에 힘든 속내를 드러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양준혁과 결혼을 2개월여 앞둔 박현선은 예비 남편에 대해 거침없이 폭로했다. 박현선의 솔직한 고백은 포털 사이트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이날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오는 12월 26일 양준혁과 결혼하는 박현선은 “19세 연상에, 100억 자산가로 알려진 양준혁과 결혼한다고 하니 취집 간다는 오해를 받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가 털어놓은 양준혁의 짠돌이 면모에 MC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는 양준혁을 스튜디오로 소환했다. 그는 매우 자연스러운 복장으로 나타나 언니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박현선은 양준혁이 다이아몬드 반지는 10년 후에나 해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양준혁은 “해줄 수도 있는데 한 번 끼고 마는 것 아니냐. 꼭 필요한 것만 했으면 한다”며 당당하게 항변해 언니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또 양준혁은 박현선에게 LED 꽃을 선물하고 그를 위한 목걸이를 살 날을 받는다(?)는 기상천외한 말로 웃음을 안겼다.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예비 신부에게 극강의 짠돌이 면모를 보이고 있는 양준혁은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백여 명의 아이들을 사비로 가르치고 있기에 아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언니들은 이런 양준혁의 선행은 충분히 박수를 받을만하지만 그럼에도 박현선은 그녀가 받아야 할 사랑이 있는 거라며 그녀의 마음을 헤아려 줄 것을 충고했다.

양준혁-박현선 커플의 이야기처럼 매주 솔직한 고민과 사연이 공개되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매주 목요일 밤 8시 30분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