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편, 역대급 화제성
OTT 주간 예능 1위+시청률 상승
이틀 만에 유튜브 300만뷰
'런닝맨' 출연한 그룹 블랙핑크/ 사진=SBS 제공
'런닝맨' 출연한 그룹 블랙핑크/ 사진=SBS 제공


SBS ‘런닝맨’이 그룹 블랙핑크 출연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18일 ‘런닝맨’에 3년 10개월만에 완전체로 출격해 멤버들과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오프닝부터 전소민과 함께 등장해 ‘lovesick girls’ 무대를 선보였다. 이후 멤버들과의 ‘얼음 땡! 이름표 뜯기’에서 ‘귀여운 허세왕’ 제니부터 ‘깜짝 파워’를 선보인 로제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상대방의 질문을 듣고 머리에 쓴 고양이 귀가 최대한 안 움직여야 승리해야 하는 미션에서는 블랙핑크가 ‘고양이 귀’를 찰떡 소화해 큰 웃음을 안겼다.

블랙핑크의 맹활약은 곧바로 ‘런닝맨’ 시청률로 연결됐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분은 2049 수도권 시청률이 전주 대비 대폭 상승해 4.6%(2부 기준)까지 치솟았고, 국내 대표 OTT ‘웨이브’에서 주간 예능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유튜브에서는 블랙핑크의 역대 런닝맨 출연분을 엮은 스페셜 클립이 이틀 만에 300만뷰에 가까운 기록으로 인기 급상승 동영상 2위에 올라섰다. 댓글만 6000개 넘게 달리며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고, 관련 영상들의 조회수도 꾸준히 상승 중이다.

‘런닝맨’은 10년 장수 예능임에도 게스트 매력을 극대화시키는 맞춤 레이스로 호평을 얻고 있다. 월드스타가 된 블랙핑크의 만남은 이번에도 큰 시너지를 내며 ‘예능 흥행공식’임을 입증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