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최명길, 동반 출연
"사람들 내게 너그러워져"
최명길 "주변 지인들 응원"
'옥탑방의 문제아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한길이 폐암으로 투병했을 당시를 언급했다.

20일 밤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김한길·최명길 부부가 출연했다.

김한길은 지난 2017년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을 했다. 이후 건강해진 모습으로 방송에 출연, '옥문아들' MC은 그의 등장에 반색하며 반가워했다.

김한길은 "투병 생활을 하면서 체중이 20kg 정도 빠졌다. 주변 사람들이 날 먹이려고 맛집을 이집 저집 찾아다녔다. 그러면 먼저 서 있던 사람들이 양보해주고 배려해줬다. 그래서 나는 아플 때, 내가 갑자기 엄청 유명해졌나 싶었다"라며 "내가 아프다는 걸 알고 나서는 내게 많이 너그러워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아내 최명길은 "이 사람 건강이 나아질 때마다 좋은 순간을 남기고 싶어서 SNS에 올리면 주변 지인들이 좋아해주고 관심을 갖더라"라며 "그 때 남편이 '내가 살아있다는게 놀라운 건가?'라고 하더라"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김한길은 "폐암 4기 투병 보도가 나오고, 내가 건강한 모습으로 있는 걸 보고 사람들이 놀라기도 했다. 이제는 어디를 가도 사람들이 보면 '건강 많이 좋아지셨죠?'라고 하더라. 세상이 참 따뜻하다는 걸 느낀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