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스페셜 DJ 활약
산후조리원 다룬 작품
"유쾌하고 재미있다"
'두시탈출 컬투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두시탈출 컬투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두시탈출 컬투쇼' 엄지원이 출연 드라마 '산후조리원'을 홍보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엄지원이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엄지원은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출연한다. 이미 다 찍었다. 사전제작이다"라며 "드라마 최초로 산후조리원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그동안 없던 소재"라고 전했다.

이어 엄지원은 "드라마에서 나는 모 회사의 최연소 상무 캐릭터다. 그러다보니 결혼도 출산도 늦은 거다. 조리원에 갔더니 아무도 내게 관심이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정보도 없고 친해질 수 없는 상황이다. 조리원 사회의 서열은 엄마가 어리고 전업주부이고 정보가 많은 엄마"라며 "나는 워킹맘이고 나이가 많고 초산이어서 아무도 나와 친해지고 싶어하지 않는 캐릭터다. 멘붕인 출산의 여정을 겪어나가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또, 엄지원은 "정말 재미있다. 출산 재난 극복기다. 심오한 드라마가 아니라 재미있고 웃긴 드라마다"라며 유쾌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