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정 "눈 뜨자마자 립밤 바른다"
"남편이 좋아하는 긴 머리 유지"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쇼호스트 정윤정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쇼호스트 정윤정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홈쇼핑계 미다스의 손 정윤정이 찐 언니의 면모를 드러낸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홈쇼핑계 미다스의 손 정윤정이 출연한다.

'억' 소리 나는 매출로 매진의 여왕이라 불리는 쇼호스트 정윤정의 등장에 언니들은 "내 지갑을 열게 한 주범"이라며 반가움을 내비친다.

올해 결혼 20년 차인 정윤정은 "남편과 신혼 같은 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고 고백한다. 그는 "매일 아침 눈 뜨자마자 색 있는 립밤을 무조건 바른다. 그리고 남편이 짧은 머리를 별로 안 좋아해서 긴 머리를 유지하고 있다"며 시작부터 자신의 노하우를 쏟아낸다. 이후 녹화 내내 솔직·유쾌한 입담으로 언니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홈쇼핑 완판 행진을 이끈 비결인 '공감 토크 능력치'를 다시 한번 뽐낸다.

찐 언니로 화려하게 변신한 정윤정의 입담은 오는 22일 밤 8시 30분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