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영·한정수, '불타는 청춘' 출연
소개팅 자리서 핑크빛 기류
곽진영 "한정수, 실제로 보니 잘 생겨"
한정수 "사차원 곽진영, 순수"
곽진영, 한정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곽진영, 한정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곽진영, 한정수가 소개팅으로 첫 만남을 가졌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곽진영, 한정수가 최성국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성국은 한정수에게 전화를 걸어 소개팅을 제안했다. 전남 함평에 있던 멤버들. 한정수를 소개팅을 위해 서울에서 함평까지 단숨에 달려왔다. 생애 첫 소개팅이었던 곽진영 역시 옷을 고르고 헤어스타일을 손보며 분주하게 준비를 했다.

한정수가 도착하자 '불타는 청춘' 멤버들까지 덩달아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광규는 "문에 구멍을 뚫고 봐도 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최민용은 곽진영에게 "누나 떨지 말아라. 화이팅"이라고 응원했다.
곽진영, 한정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곽진영, 한정수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후 마주한 곽진영과 한정수는 수줍어하면서도 진지하게 대화를 이어갔다. 곽진영은 한정수에게 "실제로 보니 참 잘생기셨다. 누구를 이렇게 만나는 게 처음"이라며 "어릴 때는 자연스러운 만남의 기회가 많았지만 이 나이에는 기회가 거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한정수도 "우리 나이가 되면 그런 경우가 별로 없다"고 공감했다.

두 사람은 솔직한 대화를 이어가며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곽진영은 "내가 사차원적인 면이 있다. 직설적이고 솔직 담백하다. 어떻게 보면 순수하다는 얘기를 듣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한정수는 "사차원이라는 게 굉장히 매력적이다. 순수하다는 의미다"며 "나는 머리 많이 쓰는 사람이나 거짓말 하는 사람을 싫어한다. 그런 부분이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녁식사를 하며 곽진영은 살뜰히 한정수를 챙겼다. 이에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둘 사이의 핑크빛 기류 속 곽진영의 외모를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