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X전소민, 동반 출연
"완벽주의자로 봐, 부담 느껴"
서장훈의 솔루션은?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정원이 자신의 고민을 상담했다.

19일 밤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영화 '나의 이름' 최정원, 전소민이 출연했다.

최정원은 최근 자신의 고민에 "사람들이 나를 완벽주의자로 보는데 견디기 쉽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사람들이 봤을 때, 내가 영어도 잘할 것 같고 노래도 잘할 것 같은 가보다. 어느 순간 내가 부담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그의 말을 들은 서장훈은 "바로 답이 나와. 넌 목소리 톤만 바꾸면 돼"라며 "헤어스타일부터 의상, 목소리까지 정갈해서 너에게 쉽게 다가갈 수 없을 것 같아. 그러니까 편한 톤, 목소리에 힘을 빼면 사람들이 편하게 생각할 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전소민은 "오빠가 너무 각지긴 했어"라며 서장훈의 조언에 동조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