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12회 대장정 마무리
"완성도 높여 돌아오겠다"
26일부터 정상화
'애로부부'가 19일 특별 방송을 내보낸다. / 사진=채널A 제공
'애로부부'가 19일 특별 방송을 내보낸다. / 사진=채널A 제공


채널A, SKY채널이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19일 스페셜 방송을 내보낸다.

제작진은 “보다 완성도를 높여 돌아오기 위해 19일 한 차례 쉬어가는 의미의 스페셜 방송을 마련했다”며 “26일 방송될 13회부터 보다 강력한 이야기로 시청자 분들을 찾아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비 시간을 갖는 대신, 이날에는 ‘가까운 곳에서 뒤통수 친 상간녀 특집’ 스페셜이 방송된다. 이번 스페셜 방송에서는 옆집 유부녀와 불륜에 빠져 불법으로 주식정보를 건넨 세무공무원 남편과 이에 분개한 본처의 이야기를 다룬 ‘옆집 여자’ 편과 ‘팔자’를 둘러싼 20년 지기 두 여인의 냉혹한 암투를 다룬 ‘팔자를 훔친 여자’ 편 애로드라마를 볼 수 있다.

또한 13회 ‘애로부부’를 살짝 미리 볼 수 있는 티저 영상에서는 경악하는 아내 앞에서 석고대죄하고 있는 의문의 여인, 욕실에서 반라의 상태로 나오다가 기겁하는 남편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했다. 더 솔직하고 속 시원해진 ‘속터뷰’ 출연자들의 입담 또한 예고됐다.

‘애로부부’는 가감 없이 내놓는 진짜 부부들의 이야기로 매 회차 방송마다 출연진들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시청률 또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